맥북 화이트 A1181 심한 발열 및 다운으로 입고된 제품 내부세척 과정

 

 

오래된 기기이긴 하지만 심한 발열로 다운되는 증상으로 입고되 맥북의 내부 사진입니다.

 

그림에서 보시다시피 키보드 상판을 열었을때 내부의 먼지가 대단히 많이 끼어있어 그동안 동작이 되었던것이 의심스러울 정도의 상태 였습니다.

 


지금부터 차례대로 보시면 왜 발열이 일어나고, 자주 다운이 되는지 알수 있으실 겁니다.

 

키보드 상판을 제거한 상태

 

 

 

조금 가까이서 찍은 사진....

먼지가 많다고 무조건 시스템에 이상이 발생하는것은 아니지만 이 먼지가 습기를 머금은 상태에서 전원이 인가되면 IC 부품이 서로 붙은상태(저항으로 인해)에서 기동되면서 다운되는 현상 혹은 맥북이 아주 못쓰게 망가질수도 있습니다.

 

 

와이파이 모듈부분도 심하게 먼지로 뒤덮여져 있는 상태..

 

 

GPU 및 CPU를 식혀주는 역할을 해야하는 팬이 내부에 먼지가 많이 낀 상태로 돌아 갑니다.

 

 

팬을 제거한 상태는 더 심각합니다.

그림 윗쪽에 보이는 스펀지 같은것은 스펀지가 아니라 아주 작은 먼지가 오랜 세월동안 모이고 모여서 스펀지 같은 형태로 먼지군을 형성한 상태 입니다.

이 스펀지 같은 부분을 통과해서 먼지가 나가야 하는데... 보시다시피 송풍구 부분이 먼지로 거의 막혀 있는 상태 입니다.

이 상태에서 팬이 돌아 간다고 해도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내부로 다시 유입되는 상황이 벌어질 것입니다.

 

 

CPU와 GPU의 냉각팬을 제거한 상태

냉각팬과 부품 사이에 열전도를 원활히 하기 위해 발라놓은 써멀구리스가 오랜 세월탓에 딱딱하게 굳어져 있네요~~

 

 

로직보드를 꺼낸 상태

 

 

냉각팬 송풍구 부분을 좀 가까이서 찍은 사진...

 

 

냉각팬을 분리한 상태

 

 

먼지가 아주 많죠 ??

 

 

로직보드와 내부 세척을 마치고 다시 조립한 상태

 

 

위에 있는 처음의 상태와 비교해 보시면 아실수 있습니다...



CPU 및 GPU 부분도 깨끗하게 세척합니다 (기능도 못하는 써멀구리스를 말끔히 제거한 상태)

 

 

이제부터 써멀 구리스를 새로 도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깨끗하게 세척된 상태에서 써멀구리스를 표면에 고르게 발라 줍니다.

** 써멀구리스는 많이 바른다고 좋은것이 아니라 고르게, 평평하게 바르는것이 중요 합니다.

 

 

팬 부분도 세척을 마치고 조립된 상태

 

 

세척을 마친 상태에서 완전히 조립된 상태입니다

이렇게 세척만 잘해도 앞으로 또 몇년은 잘 사용할수 있을것 같네요~~~

 

Posted by 홍대맥북수리 AppleInside howapp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북을 사용하면서 그래픽 작업이나 과도한 CPU를 점유하는 프로그램이나 단순 작업을 괜찮으나 멀티타스킹으로 여러개의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면 다운되는 증상으로 입고된 맥북입니다.

 

맥북이 발열로 다운되는 증상은 다양한 원인이 있지만 대개의 경우에는 내부의 팬 상태가 않좋거나 내부에 이물질이 있어서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또는 CPU와 VIDEO 칩셉의 열을 방출시키는 냉각파이프 부분에 문제가 생겨도 동일한 현상이 발생합니다.

*** VIDEO칩셋에 열이 과도하게 발생하면 다운되거나 화면에 일부분이 깨지는 현상이 생기기도 합니다

 

 

아래 그림을 차례대로 보시면 왜 맥북이 다운되고 버벅거리는지 이해가 가실겁니다

 

 

맥북의 뒷판을 오픈한 상태 : 먼지가 꽤나 보이는 군요

 

 

 

 

 

팬 부분은 보시다시피 오랜기간동안 먼지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내부에서 맴돌다가 배출구 부분엘 마치 스펀지 처럼 막고 있는 상태 입니다.

이런 상태에서 팬이 돌아간다고 해도 상당수의 바람은 다시 내부로 들어올수 밖에 없는 것 입니다.

 

 

확대해보면 더 무시무시 하죠~~

 

 

뒷면 케이스를 오픈한 상태는 그나마 괜찮은데.... 로직보드를 뒤집어 보면 그림처럼 아주 엉망이 되어 있습니다

 

만약 습기가 많은곳에서 작업을 한다면 아마도 이런 상태로는 몇달이 못가서 내부의 쇼트로 인해서 사망할 것입니다.

 

 

 

저희가 들어내면서 일부 먼지는 살짝 떨어낸 상태인데도 아주 심각하게 먼지가 유입되어 있습니다.

 

 

먼지를 제거하는것만이 문제가 아니라 CPU와 VIDEO칩셋의 열을 식혀주는 방열판과 칩셋의 접촉면에 써멀구리스(열 전도성이 좋게 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액체 같은 것입니다)를 다시 작업해 줘야 발열을 잡아 줄수 있습니다.

써멀구리스를 다시 작업하기 위해서 나사를 풀어 줍니다.

 

 

그림에서 보이는 회색빛 액체 페인트 같은것이 써멀구리스 인데... 이것은 원래 끈적한 액체 형태로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여기에 많은 시간이 흐르고 열이 가해지면 꾸덕꾸덕하게 굳어지는 특성이 있습니다

윗면에 보이는 황동판 부분과 기판에 있는 칩이 밀착되어 이 부분에서 발생하는 열을 차단하기 위해서 거의 모든 노트북들이 이런 형태로 되어 있답니다~

그림에 보이는 써멀구리스도 손으로 만지면 부서질 정도로 굳어져 있었습니다.

 

 

그림에서는 액체처럼 보이지만 칩셋의 표면에 있는 액체도 딱딱한 분말 형태로 굳어져서 손으로 만지니 금방 부서져 버리네요~~

 

 

다시 써멀구리스를 도포하기 위해서 양쪽에 있는 굳어서 쓸모가 없어진 써멀 구리스를 말끔히 닦아 냅니다.

 

 

밀착되는 부분에 이물질이 끼게 되면 그만큼 열 전도성이 떨어지니까 꼼꼼히 닦아내세요

 

 

깨끗한 칩셋의 표면에 새로운 써멀구리스를 도포한 상태

** 써멀구리스는 많이 쓴다고 좋은것이 아닙니다.. 많이 도포해도 어차피 맞닿는 부분을 빼고는 쓸모없는 것이기 때문에 표면에 고르게 발라주는것이 제일 좋습니다.

 

 

이렇게 하고 조립후 다시 맥북을 기동하고 1080p 동영상을 돌린 상태에서 파컷으로 작업을 하는데도 팬이 심하게 돌거나 발열은 없었습니다.

 

모두 즐거운 맥생활 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홍대맥북수리 AppleInside howapple

댓글을 달아 주세요